오피니언
싹둑 잘린 흉한 ‘가로수’ 관광객도 등돌린다
환경정화 효과가 탁월하며 병해충에도 강해 가로수로 많이 심어놓은 은행나무가 가을철 도심 민원 1위로 대두되며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벌써 선거판 과열조짐, 내 욕심만 생각한 선거 분위기 우려
내년 4월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바람이 벌써 몇 개월 전부터 뜨겁다. 출마 예상자들은 공식적인 출마 의사는 표현하지 않았지만 출마를 위해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 누가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것인가는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특강 행사를 진행하면서
대학원에서 <남북경협과 법제도>라는 이름으로 강의하는 중이다. 15주간의 수업에선 남북경협과 관련된 남한법, 북한법 그리고 남북한 사이의 합의서를 하나씩 공부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중부동·황오동 통합, 주민 의견 수렴해야
중부동과 황오동 통합이 본격화 되고 있다. 통합 움직임은 주낙영 시장이 중부동과 황오동에 신청사신축을 공약으로 제시한 것에 힘입어 지난해 11월 황오동 주민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4개 후보지를 검토하는 등 황오동 청사 건립이 진행되자 중부동 발전협의회도 지난 5월에 통합신청사 건립추진을 경주시에 건의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보문상가 매각 반대만이 능사가 아닌 상생의 길 찾아야
지금 경주는 보문상가 매각을 두고 지역 상인연합회와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경북관광공사)간 마찰이 심하다. 상인연합회는 보문단지에 아울렛이 들어서면 시내권 상인들은 현상유지도 어렵다며 생존권 차원에서 보문상가 매각을 취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늦가을 황룡골 ‘왕의 길’을 걸으며...
덕동 호수 둘레 길을 굽이굽이 돌아 관해동 넘어 감포로 가는 좌우 함월산과 토함산의 경관은 사계절 절경이다. 추원마을에서 모차골 지나 수렛재를 넘어 기림사로 걷는 ‘왕의 길’은 최근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공동 기술교류로 경색된 남북관계 물꼬튼 경주시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제재 속에서 경주시가 평양과학기술대학교와 ‘문화유산 VR영상 콘텐츠’ 제작분야 남북한 공동 기술교류로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물꼬를 틔웠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시의원 해외 나들이 조심스럽게 결정해야 할 시점
공직자 및 국회의원 그리고 지방의원 등이 세금을 써가면서 해외로 나간다는 것이 참 조심스럽고 민감한 시기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추수감사절의 기원
추수감사절의 기원은 미국에 처음으로 건너갔던 청교도에 의해 시작되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시내버스 보조금은 부당집행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나
경주시의 시내버스 보조금 부당집행 의혹이 감사원 감사에서 사실로 확인됐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31일
1/210
포토갤러리
경주엑스포, 열린 역사..
반기문 前 총장 “경주..
2019경주엑스포 엄지척 ..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의원, 시급한 내년도 사업 예산확보 총력
2  중부동·황오동 통합 본격 논의, 용역착수 보고회로 여론 수렴
3  경주시, LED 자율형건물번호판 설치 ‘눈길’
4  경주시, 귀농귀촌 유치사업 ‘본격 시동’
5  경주시, 베트남 물 산업 시장 진출 박차
6  2019 경주시 청소년합창단 음악캠프 열려
7  경북 청소년 119안전뉴스 경진대회, 효청보건고 ‘최우수상’ 수상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