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자신의 비전을 갖고 생활하자"
“젊어서부터 분명한 자신의 목표를 세우고 살아가다 보면 반드시 그 목표가 달성된다고 생각합니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김용택 부총장은 “원대한 꿈과 확실한 목적을 가져야만 삶에 더 큰 희망이 기..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17일
“알면서 실천하지 않으면 모르는 것만 못합니다”
 “많이 배워서 더 알면 더욱 잘 실천해야 마땅한데 알면서도 실천을 외면하면 몰라서 실천할 수 없는 것보다 더 못하지요.”  권순국 경주사마소보존회장(전 성균관유도회 경주지부회장)은 “선현들도 ..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8일
한수원 본사 이전비 진짜 경주시가 부담해야 하나
경주시민들은 한차례 놀란 가슴에다 최근 또 다시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처지를 당하고 황당해 하고 있다. 양성자가속기의 건설비 1천500여억원 가운데 진입도로 매입비 등에 1천300억원 가량을 경주시가 부담하도..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8일
'전통적 가치관 붕괴 방관만 할 수 없어'
전통문화를 강조하는 역사도시 경주에서 윤리를 밝힌다는 큰 의미의 명륜(明倫)을 이름으로 내 건 배움의 터가 새로 문을 열게 됐다. 성균관에서 유학을 강학하던 곳의 이름이기도 한 명륜이란 이 말은 곧 도덕성 ..
발행인 기자 / 2006년 04월 08일
경주 용강준공업단지의 몰락 현실로 나타나
한때 90여개의 공장이 가동되면서 근로자 수 1만여명을 헤아리던 경주시 용강준공업단지가 공단 개장 30여년만에 몰락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75년 공단으로 지정된뒤 80년대초와 90년대 중반의 엄청난 노..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1일
지방의원 연봉제도 과연 이대로가 적절한가
지방의원 유급제가 실시 시한이 3개월이 지나서야 겨우 각 지방자치단체마다 연봉이 정해지는 단계에 왔다. 그것도 시한인 3월 31일에야 겨우겨우 각 지자체 마다 지급액수를 결정해 발표하고 있다. 그나마 아직..
발행인 기자 / 2006년 04월 01일
“상대를 섬기면 자신도 섬김을 받을 것”
“스스로를 토양을 살찌우고 생물을 양육시키는 거름으로 생각하며 살아갈 때 거기에 진정한 삶의 의미가 포함돼 있다고 생각합니다.” 42년 동안을 2세 교육에 헌신한 뒤 정년퇴직 후에는 미술관을 만들어 운영하..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1일
농업을 살리자
따뜻하고 화창한 봄날이다. 들에는 농민들이 열심히 논·밭을 갈고 씨를 뿌리고 있다. 아무리 외국산 농산물이 들어온다 해도 조상대대로 짓던 농토를 내버릴 수는 없기 때문에 아무리 농산물 값이 헐값이라 해도 ..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25일
하늘보다 더 큰 목숨 여덟이 실종됐는데도
감포선적 51t급 저인망 어선 화창호가 구룡포항 앞바다에서 실종된지가 벌써 10여일이 돼 간다. 화창호는 지난 19일 오전 3시 50분쯤 포항시 남구 구룡포항 북동쪽 3.5마일 해상에서 높은 파도에 전복되면서 침몰..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25일
방폐장 건설문제 다시 걸림돌 나와서는 안돼
시민들의 열망으로 유치된 경주방폐장 건설사업이 유치 한 뒤 반년도 안 돼 다시 매장문화재 출토 여부 문제로 발목이 잡힐 걱정이 앞서는 처지에 놓였다. 지난 2월말까지 한달간 양북면 봉길리 경주방폐장 건설..
발행인 기자 / 2006년 03월 25일
208/210
포토갤러리
경주엑스포, 열린 역사..
반기문 前 총장 “경주..
2019경주엑스포 엄지척 ..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의원, 시급한 내년도 사업 예산확보 총력
2  중부동·황오동 통합 본격 논의, 용역착수 보고회로 여론 수렴
3  경주시, LED 자율형건물번호판 설치 ‘눈길’
4  경주시, 귀농귀촌 유치사업 ‘본격 시동’
5  경주시, 베트남 물 산업 시장 진출 박차
6  2019 경주시 청소년합창단 음악캠프 열려
7  경북 청소년 119안전뉴스 경진대회, 효청보건고 ‘최우수상’ 수상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