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전통적 가치관 붕괴 방관만 할 수 없어'
전통문화를 강조하는 역사도시 경주에서 윤리를 밝힌다는 큰 의미의 명륜(明倫)을 이름으로 내 건 배움의 터가 새로 문을 열게 됐다. 성균관에서 유학을 강학하던 곳의 이름이기도 한 명륜이란 이 말은 곧 도덕성 ..
발행인 기자 / 2006년 04월 08일
경주 용강준공업단지의 몰락 현실로 나타나
한때 90여개의 공장이 가동되면서 근로자 수 1만여명을 헤아리던 경주시 용강준공업단지가 공단 개장 30여년만에 몰락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75년 공단으로 지정된뒤 80년대초와 90년대 중반의 엄청난 노..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1일
지방의원 연봉제도 과연 이대로가 적절한가
지방의원 유급제가 실시 시한이 3개월이 지나서야 겨우 각 지방자치단체마다 연봉이 정해지는 단계에 왔다. 그것도 시한인 3월 31일에야 겨우겨우 각 지자체 마다 지급액수를 결정해 발표하고 있다. 그나마 아직..
발행인 기자 / 2006년 04월 01일
“상대를 섬기면 자신도 섬김을 받을 것”
“스스로를 토양을 살찌우고 생물을 양육시키는 거름으로 생각하며 살아갈 때 거기에 진정한 삶의 의미가 포함돼 있다고 생각합니다.” 42년 동안을 2세 교육에 헌신한 뒤 정년퇴직 후에는 미술관을 만들어 운영하..
편집부 기자 / 2006년 04월 01일
농업을 살리자
따뜻하고 화창한 봄날이다. 들에는 농민들이 열심히 논·밭을 갈고 씨를 뿌리고 있다. 아무리 외국산 농산물이 들어온다 해도 조상대대로 짓던 농토를 내버릴 수는 없기 때문에 아무리 농산물 값이 헐값이라 해도 ..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25일
하늘보다 더 큰 목숨 여덟이 실종됐는데도
감포선적 51t급 저인망 어선 화창호가 구룡포항 앞바다에서 실종된지가 벌써 10여일이 돼 간다. 화창호는 지난 19일 오전 3시 50분쯤 포항시 남구 구룡포항 북동쪽 3.5마일 해상에서 높은 파도에 전복되면서 침몰..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25일
방폐장 건설문제 다시 걸림돌 나와서는 안돼
시민들의 열망으로 유치된 경주방폐장 건설사업이 유치 한 뒤 반년도 안 돼 다시 매장문화재 출토 여부 문제로 발목이 잡힐 걱정이 앞서는 처지에 놓였다. 지난 2월말까지 한달간 양북면 봉길리 경주방폐장 건설..
발행인 기자 / 2006년 03월 25일
“스승은 제자를 꾸짖을 수 있어야만 합니다”
“교단에서는 마땅히 교사가 제자들을 꾸짖을 수 있어야만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게 됐으니 안타깝기 한이 없습니다.” 36년 동안을 교단에 몸  담았던 최병훈 전 경북도 교육위원은 교육현장이 너무 살..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25일
어떤 선택이냐가 주민 삶의 질 판가름
5·31   4대 지방선거일이 70여일 앞으로 다가 왔다. 도지사를 비롯해 도의원과 시장, 시의원 등 네 개 단위는 물론 정당별로도 나눠서 투표권 행사를 해야 될 유권자들은 오는 5월 31일 하루 투표..
편집부 기자 / 2006년 03월 18일
제1회 동리·목월문학제를 축하하며
제1회 동리·목월 문학제가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경주시 진현동의 문학관 현장과 현곡면 금장리 예기청소의 가설무대 등에서 개최된다. 한국문단의 두 거봉인 동리와 목월의 문학관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열..
발행인 기자 / 2006년 03월 18일
211/213
포토갤러리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걱정 덜하고 사는 한 해..
안강청소년문화의 집, 2..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경주시의회, 김동해 부의장 ‘지방의정봉사상’, 장동호 위원장 ‘경북의정봉사대상’ 수상
2  임기 3년 초대 경주시체육회장에 여준기씨 당선
3  경주시 새해 복지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4  경주시체육회장 선거 3파전…김철년 출마사퇴 선언
5  주낙영 경주시장 신년 언론인 간담회
6  황남동 포석로 공용주차장 준공식 가져
7  경주시 2020년 시무식 청렴 실천 결의로 올 한해 다짐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