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만파식적 본 고장,대금의 고향‘경주’
아시아를 넘어 세계피리의 선율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공연과 전시, 대금 단일종목으로는 국내 유일한 경연대회, 공연장 좌석이 없을 정도로 성황을 이뤄 야외무대로 펼쳐졌던 공연, 메르스와 세월호 여파로 문화행사가 중단되는 가운데에도 유일하게 열렸던 축제 등. 올해로 8년째를 맞이한 경주세계피리축제는 그동안 이채로운 기록으로 주목받아 왔다. 2002년 (사)신라만파식적보존회를 창립하고 2011년부터 축제를 주최해 온 문동옥 이사장을 만나 세계피리축제 개최지가 경주여야만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8일
동리목월문학제 ‘제2회 엄마와 함께 문학으로 놀자’ 참가 신청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는 오는 6월 24일 동리목월문학관에서 ‘제2회 엄마와 함께 문학으로 놀자’ 행사를 개최한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8일
익숙하면서도 신선한 국악과 대중음악의 만남
거문고(박선미)와 해금(박유리), 기타(김기범.남선중), 국악과 대중음악이 함께 만나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음악을 선보인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8일
경주시립합창단 26일 정기연주회, 하이든의 ‘전시미사’
경주시립합창단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에서 제41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8일
문화·예술로 지역 치매 환자를 보듬다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유병하)이 지난달 29일부터 10월 30일까지 박물관과 경주시 치매보듬마을회관에서 지역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도란도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프로그램을 운영한다.<사진>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6월 12일
경주 동궁원, 켄싱턴리조트 경주와 제휴할인 업무협약 체결
지난 8일 경주 동궁원과 경주 보문단지 내에 있는 ‘켄싱턴리조트 경주’와 제휴할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6월 12일
단오 부채로 무더위 날리세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관장 안재호)은 지난 4일부터 이틀간 교내 용맹로 일원에서 단오 부채 만들기 행사를 개최했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2일
삶이 곧 놀이였던 추억의 바다 펼쳐보이다
화가로서, 한 소녀가 보고 느꼈던 세상과 고향 마을의 따스하고 온화한 바다가 담긴 전시가 열렸다. 안강 렘트갤러리에서 14번째 개인전을 갖는 김은숙 작가는 ‘만선의 꿈’에서 어린시절 마을 풍경을 압축하고 추상화한, 이른바 그의 ‘마음의 무늬’를 펼쳐 보인다.<사진>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2일
찬란한 신라문화 재현한 조명으로 새롭게 문열다
경주엑스포공원의 정문이 단장을 마치고 새로운 모습으로 맞이하게 됐다. 개량된 정문 준공식은 신라 박혁거세 왕이 신라를 건국한 기원전 57년 4월 병진일을 양력으로 환산한 날인 지난 6월 8일에 개최해 새롭게 문을 여는 정문의 의미를 더했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2일
국가무형문화재 ‘교동법주’ 공개(시연)행사
30도가 넘는 6월 한낮 폭염에도 불구하고 한 과정 한 과정 서두름 없이 정성스럽다. 가장자리에 묻은 쌀알 한 톨, 누룩 알갱이 하나까지 소중히 쓰다듬어 모은다. 세심하고도 정갈한 손길이 이어진다.
김정희 기자 / 2018년 06월 12일
1/133
포토갤러리
주낙영 경주시장 당선자..
주낙영 후보 경주시장 ..
만파식적 본 고장,대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무소속 최양식 경주시장 후보… 주낙영 후보 돈 봉투사건 신속조사 촉구 삭발
2  경주, 이런 혼탁선거 없었는데… 경주가 왜 이래 됐나 한탄의 소리 높아
3  자유한국당 주낙영 경주시장 후보 경주 북부권에 전기완성차 공장 설립 공약, 논란 여지 많아
4  온갖 이벤트 동원한 출정식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 돌입
5  “잘 봐 주이소” 지방선거 선거운동 총력전
6  유권자 관심 밖 경북도교육감 후보 5명 난립
7  무소속 최양식 경주시장 후보 범시민단체연합회 주최 ‘좋은 후보’로 선정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연락처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