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내실 다지며 한 해를 잘 마무리 해야
경제의 근간인 소비가 흔들리면서 곳곳에서 심상치 않은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 국내와 해외 소비(수출)가 동반으로 위축되면서 택시·가스 등 공공요금이 뛰었는데도 전체 물가상승률은 0%였다는 것은 국내소비 부진이 물가를 내리게 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점에서도 엿볼 수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 유치에 26만명 경주시민의 바람은?
뜨겁게 달아올랐던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유치 분위기가 시들어들고 있는 분위기다. 지역 경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기자동차 공장 불발 우려는 시민들 역시 큰 실망감을 안겨줄우려가 제기되어 어떠한 어려움을 감수하고서라도 포기하지 말고 만들어야 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아름다운 만년(晩年)
2003년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에 특별한 아르바이트생이 들어왔다. 당시 나이가 일흔다섯 살인 임갑지라는 분이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2월 05일
내년도 경주시 예산 1조 4150억원으로 역대 최대
경주시가 1조415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올해보다 11%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는 1조1800억원이며, 특별회계는 2350억원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8일
현재 출산장려 정책으로는 출산율 높이기에는 역부족
경주시 인구가 올해도 1400여명이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시 인구는 벌써 10여년 넘게 매년 줄어들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8일
항일 독립운동가 현창시켜야
100여년전 일본에 국권이 침탈되면서 어질기만 하던 백성들이 식민지 주민의 피해자로 전락하자 전국 곳곳에서는 이름 없이 살아오던 인사들까지 분연히 일어나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행동들이 우리선조들의 지나온 발자취였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싹둑 잘린 흉한 ‘가로수’ 관광객도 등돌린다
환경정화 효과가 탁월하며 병해충에도 강해 가로수로 많이 심어놓은 은행나무가 가을철 도심 민원 1위로 대두되며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벌써 선거판 과열조짐, 내 욕심만 생각한 선거 분위기 우려
내년 4월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바람이 벌써 몇 개월 전부터 뜨겁다. 출마 예상자들은 공식적인 출마 의사는 표현하지 않았지만 출마를 위해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 누가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것인가는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특강 행사를 진행하면서
대학원에서 <남북경협과 법제도>라는 이름으로 강의하는 중이다. 15주간의 수업에선 남북경협과 관련된 남한법, 북한법 그리고 남북한 사이의 합의서를 하나씩 공부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중부동·황오동 통합, 주민 의견 수렴해야
중부동과 황오동 통합이 본격화 되고 있다. 통합 움직임은 주낙영 시장이 중부동과 황오동에 신청사신축을 공약으로 제시한 것에 힘입어 지난해 11월 황오동 주민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4개 후보지를 검토하는 등 황오동 청사 건립이 진행되자 중부동 발전협의회도 지난 5월에 통합신청사 건립추진을 경주시에 건의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1/211
포토갤러리
연말연시 맞아 그래도 ..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 ..
아름다운 만년(晩年)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전국의 철도 폐선부지 여의도 면적의 6.2배, 경주가 가장 길어
2  경주시, 2020년도 살림살이 규모 1조 4150억원 예산안 편성
3  주낙영 시장,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접견
4  ‘初心不忘 磨斧作針’ 자세로 역량 집중,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 창출이 최우선
5  경북문화관광공사, ‘2019 올해의 SNS 카스부문 대상’ 수상
6  경주농민단체,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반발 규탄대회 열어
7  이광오씨,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상임부위원장에 재선출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