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안시(西安市) 경제교류단 경주 방문
역사와 문화 교류를 넘어! 이제는 ‘경제교류 시대’!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중국 시안시 경제교류단(단장 : 룽샤오화(龍曉華) 시안국제무역촉진회장)이 자매도시 간 경제통상 분야 협력 증진 및 양시 기업간 교류 촉진을 위해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1박 2일의 일정으로 경주시를 방문했다.<사진>
시안시는 약 1100년 동안 진(秦)․ 한(漢)․ 수(隋)․당(唐) 등 중국 13개 왕조의 수도였던 곳으로, 진시황릉과 병마용갱 등의 유적으로 한국인에게도 익숙한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이다. 고대 실크로드의 기점이었던 시안은 시진핑 정부가 국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新 실크로드 사업(일대일로․一帶一路)’의 거점 도시로 선정되었고, 중국 경제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한 후로는 IT 및 우주항공을 비롯한 첨단산업의 기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경주시와 시안시는 한중 양국의 대표적인 역사문화도시라는 공통점과, 신라-당나라 때부터 이어진 교류의 역사를 바탕으로 1994년에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후 다방면에 걸쳐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사드 배치 등 한중 양국간 갈등이 고조될 때도 지자체간 교류의 끈을 놓지 않고 유지함으로써 외교 문제 해결의 단초를 제공했던 경주와 시안은, 특히 올해 결연 2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이해 그 어느 때보다도 다양하고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번에 경주를 방문한 시안시 경제교류단은 한국의 상공회의소 격인 ‘중국 국제무역촉진위원회’ 시안시 지부 회장과 임원, 그리고 시안 소재 8개 기업 사장단으로 이뤄졌으며, 경주시의 투자유치 정책을 청취하고 경주 소재 2개 이상의 기업 현장을 시찰하며 열띤 질문 공세를 펴는 등 경주의 기업 경영 환경 및 수출입 현황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열린 경제교류회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번 시안시 경제교류단의 경주 방문을 계기로 양시간 교류가 문화와 관광 분야를 넘어 경제통상 분야로 확대되고, 양시 경제와 기업에 실질적인 성과를 가져다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룽샤오화 회장은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경주시민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경주의 많은 기업인들이 시안을 방문해 시안의 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기업간 교류를 확대해나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편 시안시 경제교류단은 이번 방문 기간 동안 기업 현장 시찰 외에도 불국사, 대릉원 등 경주의 대표적인 사적지를 둘러본 후 귀국길에 오른다.
포토갤러리
민선 경주시체육회장 선..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
선도동, 추석맞이 환경..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추석맞이 국도 3개 노선 등 주요도로 일제점검
2  경주시, 환경부 노후상수도 현대화사업 대상지 선정
3  공무원 유튜버가 경주시를 알린다
4  경주시,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나서
5  2019년 정기분 재산세(토지분, 주택2기분)부과
6  경주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 ‘우수기관’ 선정
7  한가위 비상응급의료기관 운영
최신뉴스
더고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민선 경주시체육회장 선출 두고 벌써 편가름 분위기 만연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애틋하고 지혜로운 ‘밀땅’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선도동, 추석맞이 환경정비 실시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아름다운 강동면 만들기에 ‘구슬땀’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양북면 생활개선회, 꽃동산 가꾸기로 환경개선 동참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깨끗하고 살기 좋은 외동읍으로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1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