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끈이주걱(끈끈이귀개과)
편집부 기자 / 2017년 09월 01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러시아 등 들판의 볕이 잘 드는 산성(酸性)습지에서 잘 자란다.
대표적인 벌레잡이식물로 높이가 5∼30cm이다.
잎은 뿌리에서 뭉쳐나고 둥근 모양으로 밑 부분이 잘록하게 잎자루로 되어 주걱처럼 생겼다.
잎의 앞면과 가장자리에 붉은 색의 긴 선모(腺毛)가 있고 작은 벌레가 이 선모에 닿으면 붙어서 움직이지 못하는데, 이때 잎이 오므라지면서 선모에서 소화액이 분비되어 벌레가 소화된다.
지금은 개체수가 풍부하나 개발 등으로 습지의 감소로 자생지 환경이 악화되고 있어서 자생지 확인 및 유전자원의 보전이 요구된다.
2017년 8월 19일 경주시 양남면 신대리 일대에서 촬영했다.

박용환 시민기자
포토갤러리
[101] ‘매그넘’ 세상..
전시 연계 특별강연회 ..
꿈과 빛으로 밝히는 지..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경주 자유한국당 공천 완료, 본격적인 선거체재 돌입
2  무소속 바람이 태풍? 미풍?,자유한국당 공천 탈락자 반발 거세
3  더불어민주당 임배근 경주시장 후보…경주문화특별시 지정 추진 공약
4  중단없는 지속발전, 시민 속에서 백의종군 다짐 최양식 경주시장 예비후보 사무실 개소식 1500여명 운집
5  무소속 박병훈 경주시장 예비후보…“투명하고 공명정대한 선거로 화합의 장 만들자”
6  자유한국당 경주시당원협의회 사무국장 시의원 비례대표 신청 말썽
7  귀농인 지원사업 추가 신청자 모집
최신뉴스
[101] ‘매그넘’ 세상을 있는 그대로 기록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전시 연계 특별강연회 ‘사천왕사 녹유신장상의 본질과 비밀’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꿈과 빛으로 밝히는 지역 문화 아지트로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신라국학유학경연대회, 유학문화 계승발전에 앞장 서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신라역사 전개과정과 신라문화 발전상 한눈에 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경주시 태양광 시설 허가 두고 앞에서는 주민 편, 뒤에서는 업주 편 의혹
손석진 기자 / 2018년 05월 22일
“제2의 고향, 경주에 정착하세요”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2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연락처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