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끈이주걱(끈끈이귀개과)
편집부 기자 / 2017년 09월 01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러시아 등 들판의 볕이 잘 드는 산성(酸性)습지에서 잘 자란다.
대표적인 벌레잡이식물로 높이가 5∼30cm이다.
잎은 뿌리에서 뭉쳐나고 둥근 모양으로 밑 부분이 잘록하게 잎자루로 되어 주걱처럼 생겼다.
잎의 앞면과 가장자리에 붉은 색의 긴 선모(腺毛)가 있고 작은 벌레가 이 선모에 닿으면 붙어서 움직이지 못하는데, 이때 잎이 오므라지면서 선모에서 소화액이 분비되어 벌레가 소화된다.
지금은 개체수가 풍부하나 개발 등으로 습지의 감소로 자생지 환경이 악화되고 있어서 자생지 확인 및 유전자원의 보전이 요구된다.
2017년 8월 19일 경주시 양남면 신대리 일대에서 촬영했다.

박용환 시민기자
포토갤러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
법률상식 [4] 현명한 재..
관광논단 [2] 겸손이 최..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보문단지 내 또 청소년수련원 허가 추진 기존 수련시설 업주 반발 예상
2  임배근 교수, 경주시장 출마선언
3  저수지 물 채우기‘80 작전’ 돌입
4  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 등 귀어업인의 제2인생 설계 돕다
5  설 명절 물가잡기, 민·관 합동 대책 실무회의
6  경주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총력전
7  경주시, 일자리 안정자금 조기정착에 행정력 집중
최신뉴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설 맞이‘보훈가족 사랑 나눔 물품’ 전달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2월 19일
법률상식 [4] 현명한 재산 분배, ‘상속이냐 증여냐’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2월 14일
관광논단 [2] 겸손이 최고의 관광상품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4일
▲ 날리ː다 ▲ 된비알 / 된삐얄 ▲ 때적 / 때지기 ▲ 떠부적떠부적 ▲ 봉냥 / 봉양 ▲ (눈이) 상그리하다 / 상그럼하다 / 상크럼하다 ▲ 초리하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4일
모래 사 沙·사막 막 漠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4일
[99] 결정적 순간을 찍은 사진가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4일
소통과 의정보고회의 의미와 주인을 모시는 자세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3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연락처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