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이질풀(쥐손이풀과)
편집부 기자 / 2017년 09월 14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이질풀과 흡사한 쥐손이풀과 여러해살이풀. 노관초(老官草), 노학초(老鶴草), 현초(玄草), 오엽초(五葉草), 현초(玄草)라고도 불린다.
산과 들에서 자란다. 온몸에 잔털이 나 있고 줄기는 곧게 서서 이질풀보다는 약간 커서 약 60~80cm이다. 꽃은 8∼9월에 이질풀보다 연한 붉은색으로 피며 지름 2∼2.5cm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서 길이 1∼1.2cm이고 5개로 갈라져서 뒤로 말린다.
많은 양의 타닌과 케르세틴이 들어 있어 소염·지혈·수렴·살균 작용이 있다. 한방에서는 현초(玄草)라고 하며 지사제로 쓴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 만주, 러시아(아무르, 우수리)에 분포한다. 2017년 9월 9일 경주 산내면 감산리에서 촬영했다. 
 박용환 시민기자
포토갤러리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걱정 덜하고 사는 한 해..
안강청소년문화의 집, 2..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경주시의회, 김동해 부의장 ‘지방의정봉사상’, 장동호 위원장 ‘경북의정봉사대상’ 수상
2  임기 3년 초대 경주시체육회장에 여준기씨 당선
3  경주시 새해 복지정책 이렇게 달라진다
4  경주시체육회장 선거 3파전…김철년 출마사퇴 선언
5  주낙영 경주시장 신년 언론인 간담회
6  황남동 포석로 공용주차장 준공식 가져
7  경주시 2020년 시무식 청렴 실천 결의로 올 한해 다짐
최신뉴스
민생 챙기는 국회의원을 선택해야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상인들에게 큰 힘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걱정 덜하고 사는 한 해됐으면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안강청소년문화의 집, 2020년 겨울학기 특기·적성 교육프로그램 운영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사)한국농업경영인 외동읍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아화전통국수, 어려운 이웃에게 국수 20박스 기탁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성동새마을금고의 아름다운 나눔‘사랑의 좀도리 운동’
서라벌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