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이질풀(쥐손이풀과)
편집부 기자 / 2017년 09월 14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이질풀과 흡사한 쥐손이풀과 여러해살이풀. 노관초(老官草), 노학초(老鶴草), 현초(玄草), 오엽초(五葉草), 현초(玄草)라고도 불린다.
산과 들에서 자란다. 온몸에 잔털이 나 있고 줄기는 곧게 서서 이질풀보다는 약간 커서 약 60~80cm이다. 꽃은 8∼9월에 이질풀보다 연한 붉은색으로 피며 지름 2∼2.5cm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서 길이 1∼1.2cm이고 5개로 갈라져서 뒤로 말린다.
많은 양의 타닌과 케르세틴이 들어 있어 소염·지혈·수렴·살균 작용이 있다. 한방에서는 현초(玄草)라고 하며 지사제로 쓴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 만주, 러시아(아무르, 우수리)에 분포한다. 2017년 9월 9일 경주 산내면 감산리에서 촬영했다. 
 박용환 시민기자
포토갤러리
경주역광장 크리스마스 ..
제9회 독거노인및소년소..
595 ▲ 깨엿 , ▲ 난데 ..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경주소방서, 야영장 및 산불화재 예방 캠페인
2  경주역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
3  최양식 경주시장, 유럽 역사문화도시 방문
4  제1회 평생학습 박람회 성황리 열려
5  경주시,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실시
6  불국동 통장협의회·새마을부녀회, 물사랑 견학 실시
7  현곡면 행복학습 수료 및 작품 전시회 개최
최신뉴스
경주역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2월 15일
제9회 독거노인및소년소녀 가장돕기사랑의생필품나눔행사
서라벌신문 기자 / 2017년 12월 15일
595 ▲ 깨엿 , ▲ 난데 , ▲ 돌베락 / 돌베락이 나다 ,▲ 입이 닳도록 / 입이 딿또록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317] 어찌 하 何 좇을 준 遵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19) 최영성 교수의 <상동문> 해석 비판, 또 하나의 역사 왜곡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지방분권화시대 대비대학이 살아야 지역 상권도 산다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경주시의회 예산심사 소홀한 점 없었는지 뒤돌아 보아야
편집부 기자 / 2017년 12월 14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연락처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