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이질풀(쥐손이풀과)
편집부 기자 / 2017년 09월 14일
공유 / URL복사
ⓒ 서라벌신문
이질풀과 흡사한 쥐손이풀과 여러해살이풀. 노관초(老官草), 노학초(老鶴草), 현초(玄草), 오엽초(五葉草), 현초(玄草)라고도 불린다.
산과 들에서 자란다. 온몸에 잔털이 나 있고 줄기는 곧게 서서 이질풀보다는 약간 커서 약 60~80cm이다. 꽃은 8∼9월에 이질풀보다 연한 붉은색으로 피며 지름 2∼2.5cm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서 길이 1∼1.2cm이고 5개로 갈라져서 뒤로 말린다.
많은 양의 타닌과 케르세틴이 들어 있어 소염·지혈·수렴·살균 작용이 있다. 한방에서는 현초(玄草)라고 하며 지사제로 쓴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 만주, 러시아(아무르, 우수리)에 분포한다. 2017년 9월 9일 경주 산내면 감산리에서 촬영했다. 
 박용환 시민기자
포토갤러리
찬란한 신라천년, 빛으..
신라문화제 행사규모와 ..
가깝고도 먼 나라(2)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1  아이들이 행복한 ‘안강행복마을돌봄터’ 개소
2  경주시, 정부혁신·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3  해외 자매도시 친선사절단 신라문화제 참가
4  2019년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5  지역산업진흥 우수 시군 선정, 산자부 장관 표창 수상
6  천년고도 경주, 마추픽추의 도시 쿠스코와 만나다
7  관급자재 구매방식 개선으로 예산절감 거둬
최신뉴스
찬란한 신라천년, 빛으로 살아나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지역언론의 역할을 재조명해야 할 때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신라문화제 행사규모와 기간 조정해 시민들 공감하는 행사로 바꿔야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가깝고도 먼 나라(2)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사랑이 꽃피는 동천~주민들 꽃밭조성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한국농어촌공사, 인생이모작 ‘영농은퇴식’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육군 제7516부대 1대대 태풍 피해 일손 돕기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0일
책과 글 한 줄 최경춘 교수의 \'쉽게 풀어 보는 천자\' 기획
기획 농정 농업행사
자치행정 사회 문화관광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집중취재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교육청소년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상호 : 서라벌신문
주소 :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 press@srbsm.co.kr
Tel :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