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 이야기 (1)
편집부 기자 / 2008년 12월 13일
SNS 공유



















   
 
   
 

현대를 일컬어 웰빙시대라고 부른다. 현대인들은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갖가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식물의 꽃과 잎을
매개로 해 건강한 생활의 유지와 정신력 고양에 관심이 많다. 본지는 이와 같은 현실을 감안해 이번호부터 몇차례에 걸쳐 허브(Herb)를
소개한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허브 이야기 (2) 아로마 테라피 (3)허브 사용법 (4)허브
기르기


허브(Herb)는 라틴어의 허바(herba) 즉 ‘푸른 풀’ 이란 뜻이다. 잡초와 구별해 인간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식물을 총칭하는 말에서
어원을 찾을 수 있다. 바꿔 말하자면 건강(health), 향기(refresh), 미용(beauty)의 합성어로 이해하기도 한다.


허브는 오래전부터 인간의 생활과 함께 해온  살아있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
지금같이 화학적인 약품과 방향제가 없었던
시대에는 사람들에게 역병의 유행이나 천재와 악마의 힘으로부터 도피하기 위해서도 허브의 힘에 매달리던 시대도 있었다.


허브는 신화에 묘사된 많은 전설과 치료법, 그리고 미신에 얽힌 이야기도 많다.


고대 아테네와 로마시대에는 로즈마리 가지가 영혼불멸을 상징한다 해서 죽은 사람들의 손에 쥐어주고 중세사회에서도 여름에 마녀를 쫒기 위해
문위에 회향(휀넬)화관을 걸어뒀으며 로마인들은 허물을 벗은 뱀이 시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눈을 회향에 문지르는 것을 보고 안과치료에 사용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한다.


유럽중세에서는 셀비아(세이지)를 장수를 위한 약으로 복용하기도 했으며 성생활과 주술에 이용하기도 했다. 또한 미혼여성이 셀비아 가지로
주문을 외우면 미래의 남편을 볼 수 있다고 믿기도 했다.


현재도 셀비아는 주로 천식이나 염증이 생긴 잇몸, 입냄새, 약한 인후염, 편도선염, 목에 생기는 염증과 구강세척제로 사용된다.


그리스신화에서는 신들의 음식을 만드는 허브로도 유명하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도 한약으로 건강을 지켜왔던 것처럼 유럽에서도 허브의 민간요법으로 건강을 지켜왔다.


올겨울에도 가벼운 열감기나 목감기, 생리통, 소화불량에 카모마일이나 페퍼민트차를 상비약처럼 준비해 어린이에서부터 노약한 어른에 이르기까지
건강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가정에서도 허브차의 문화를 가져보는 것도 가정의 건강을 지키는 센스일 듯
싶다.         


경주허브랜드 실장 오은석(054-744-9080)  

편집부 기자 / 2008년 12월 13일
저작자권 ⓒ서라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 경제 사회 대학/교육
최신기사
“경주 새 경제지도 그려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구축”
“두 개의 맞닿은 연못을 서로 연결해 물을 대면 결코 마르지 않는다는 뜻의 이택상주(麗澤相注)의 마음으로 힘을 모은다면, 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김성욱 기자 / 2023년 12월 07일
2024년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경주시가 어르신 소득지원과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2024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를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모집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3년 12월 07일
자원회수시설 관리‧운영 개정조례 대표 발의
최재필 경주시의회 의원은 제279회 제2차 정례회에서 ‘경주시 자원회수시설 관리‧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경주시 귀농인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3년 12월 07일
청소년부모 가정 지원 조례안 등 발의
김소현 경주시의회 의원은 제279회 제2차 정례회에서 ‘경주시 청소년부모 가정 지원 조례안’과 ‘경주시 치유농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을 발의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3년 12월 07일
장기요양요원 처우 개선 조례안 대표 발의
장기요양기관에 소속돼 노인의 신체활동 또는 가사활동 지원업무를 수행하는 장기요양요원의 처우를 개선하고 지위를 향상하는 조례가 만들어진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23년 12월 07일
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사람
기획 연재 독자와 함께
커뮤니티    
X
http://m.srbsm.co.kr/view.php?idx=9677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제호 : 서라벌신문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백률로 6, 4층(동천동)
대표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등록일 : 서비스
발행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욱
mail : press@srbsm.co.kr
서라벌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TOP